디지털타임스

 


한국PR협회 회장에 이유나 한국외대 교수 선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PR협회(KPRA) 신임 회장으로 이유나(사진) 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가 선임됐다.

한국PR협회는 2024년 정기총회를 열고 이 교수를 제28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교수는 1년간 회장직을 수행한다.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미국 메릴랜드대에서 언론학 석사와 커뮤니케이션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이 회장은 2023년 제31회 한국PR대상 운영위원장과 심사위원장, 2021년 PR 전문가 인증위원장을 맡았으며 제20대 한국PR학회장을 지낸 바 있다.


글로벌 PR기업 오길비와 케첨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어 커뮤니케이션 분야 실무에 대한 이해가 높고 폭넓은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협회는 전했다.
이 회장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사회경제적 환경, 미디어 환경 속에서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를 고민하는 PR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며 "사회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중심적 역할을 해 온 PR에 대한 대중의 인식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한국PR협회 회장에 이유나 한국외대 교수 선임
한국PR협회장에 선임된 이유나 한국외대 교수[한국PR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