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로또 청약`, 강남 메이플자이 서울 1순위 3만6000명 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로또 청약`, 강남 메이플자이 서울 1순위 3만6000명 몰려
서울 서초구 메이플자이 투시도

서울 서초구 메이플자이 1순위(서울 지역) 청약에 3만6000여명이 몰렸다. 앞서 하루전 특별 공급에도 1만여명이 몰렸다. 이 아파트는 청약 당첨 땐 억대 차익을 올릴 수 있어 이른바 '로또 청약'으로 시장의 관심을 모았다.

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메이플 자이 43~59㎡형 81가구에 대한 서울 1순위 청약에 총 3만5828명이 신청을 했다. 평균경쟁률은 442.3대1이다. 특히 8개 평형 모두 서울 지역 마감에 성공했다.

유형별로는 59㎡ A 형은 1가구 모집에 3574명이 몰렸다. 2가구를 모집하는 59B형 3317.5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가장 많은 28가구가 배정된 49A 형은 1만5954명이 청약해 569.7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43A형 경쟁률은 165.58대 1 △43B형은 152.60대 1 △49B형 292.46대1 △49C형 124.17대 1 △49D형 172.71대 1 등이다.

앞서 지난 5일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1만18명이 신청해 123.67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별공급부터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면서 6∼7일 1순위 청약도 흥행이 예상됐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 8·9·10·11·17차 아파트와 녹원한신아파트, 베니하우스 등을 통합 재건축한 메이플자이는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29개동, 총 3307가구 규모로 이 중 일반 분양 물량은 162가구다.

최근 수년간 강남권에서 분양한 아파트 중 가장 적은 일반 분양 비율이지만,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가 주변 단지 시세 대비 6억원가량 저렴해 강남권 '로또 청약'으로 주목을 받았다. 당첨자 발표일은 2월 16일이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