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튜닝산업 활성화" 교통안전공단, `튜닝안전기술원` 준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튜닝산업 활성화" 교통안전공단, `튜닝안전기술원` 준공
튜닝안전기술원 준공식. 사진 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1일 경북 김천 어모면에 구축한 '튜닝안전기술원(KATIS) 준공식'을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술원은 대지면적 5만392㎡, 건축면적 6233.25㎡ 규모로 본관동 외 3개 시험동(튜닝안전시험동, 광학시험동, 충격연결장치시험동)으로 구성됐다.

내년 1월부터는 자동차 튜닝 기술 검토와 신규 튜닝 항목 개발, 튜닝차 성능·안전 시험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공단은 이 기술원을 통해 시험장비, 기술력 등의 부재로 불가능했던 튜닝사항들의 안전성 시험을 수행해 안전이 확보되는 범위 내의 튜닝 규제를 완화하고,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자동차로 튜닝할 수 있는 기술력을 확보하는 등 과감한 기술혁신을 이끌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적인 아이디어는 풍부하나 실행으로 옮기지 못한 영세한 튜닝 업계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만들 수 있도록 기술을 지원하고, 시제품 제작에 필요한 기술, 정보 및 장비(3D 스캐너) 등을 지원하는 등 오픈-랩 기술지원 서비스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튜닝안전기술원 준공을 계기로 지금부터는 그간 구축해온 튜닝산업을 이끌어갈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할 때"라며 "국회와 정부, 학계, 민간기관 등 관련 기관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 튜닝기술의 발전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애프터마켓 시장 조성으로 모빌리티 혁명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