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DL이앤씨, LH 입주민이 뽑은 고객품질 평가서 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L이앤씨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주최한 '2023년 제9회 고객품질대상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대상을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은 고객품질대상은 LH가 공동주택 주거품질 향상에 기여한 업체를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아파트 입주 후 5개월이 지난 시점에 아파트에 입주한 고객이 △주택 품질 △하자 처리율 △하자 처리기간 △친절도 등 세부항목 평가에 참여해 점수를 책정한다.

실제 입주고객이 직접 체감한 품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고객들의 엄격한 눈높이에서 평가를 진행하는 상이다. 이에 입주고객의 목소리가 직접 수상업체를 선정하는 데 절대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만큼 건설사의 품질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로도 인정 받는다. 수상업체에는 상패와 품질우수통지서가 전달된다. 또 향후 LH에서 발주하는 건설공사에 참여할 경우 가점을 부여받는다.

올해 시상식에서는 3개 부문에서 7개 업체가 상을 받았다. 이 가운데 DL이앤씨가 경기 성남 중원구에 시공한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단지가 고객품질대상을 수상했다. LH가 설정한 품질 커트라인(90점)을 뛰어넘는 94.3점을 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DL이앤씨는 최고의 품질을 통한 고객만족을 실현하기 위해 입주 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체계적 품질활동을 전개했다. 우선 △누수 △균열 △결로 △타일 △도배 △도장 등 하자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포인트를 선별해 중점 관리하며 빈틈없는 하자 관리를 실시했다.

DL이앤씨는 건설업계 최초로 골조공사부터 마감공사까지 시공 전 과정에 걸쳐서 품질을 관리하는 불량률 평가 개념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현장소장 경력 25년 이상의 경력자로 구성된 품질고수 점검단이 주요 품질 항목을 매월 2회 점검하고 엄격하게 평가한다. 이에 따라 가구당 중대 하자 비중은 2021년 0.3건에서 2022년 0.15건, 올해는 0.06건까지 떨어졌다.

DL이앤씨의 하자 판정 건수는 업계 최저 수준이다. 최근 4년간(2020년~2023년 8월 말 기준) DL이앤씨가 공급한 아파트 중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하자로 판정된 건수는 50건이다. 이 기간 DL이앤씨가 공급한 아파트는 총 3만3204가구로 1000가구당 하자 건수가 1.5건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DL이앤씨, LH 입주민이 뽑은 고객품질 평가서 대상
경기 성남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