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태광그룹 계열 큰희망, 장애인고용환경분야 서울시장상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태광그룹은 계열사인 티시스의 자회사이자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큰희망이 '2023년 장애인 고용환경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큰희망은 장애인 근로자의 높은 장기근속률 유지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표창을 수상했다. 또 안정된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자기개발 프로그램 지원, 업계 대비 높은 급여와 복리후생, 근로자 가족과 복지관 연계의 공동 케어 등의 공적을 함께 인정받았다.

서울시 민간위탁기관인 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서 추진한 '장애인이 근무하기 좋은 직장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시 소재 장애인 근무 사업체를 대상으로 고용 친화 환경 평가해 수상기관을 선정했다.

큰희망은 2018년 1월 설립된 IT서비스분야 전문기업인 티시스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이다. 전체 장애인근로자 30명 중에서 24명이 중증장애인으로 구성돼 있다. 전체 장애인 근로자가 정규직 신분이다. 5년 이상 장기근속자도 전체 장애인 근로자 80%로 높은 고용 안정성을 보이고 있다.

김중혁 큰희망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태광그룹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활동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장애인들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함과 동시에 현장에서의 업무 경험으로 장애인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태광그룹 계열 큰희망, 장애인고용환경분야 서울시장상 수상
김중혁(왼쪽에서 다섯번째) 큰희망 대표가 '2023년 장애인 고용환경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받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태광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