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통위,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통위,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
방송통신위원회는 6일 경상남도 창원에서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 행사를 개최했다.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는 방통위와 경상남도, 창원특례시가 예산을 투입해 설립했다. 지난 2019년 구축심사 통과 후 4년 만에 개관한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위치한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는 지상 6층, 지하 1층에 전체 면적 3037㎡ 규모다. 방송제작 스튜디오, 미디어 체험관, 1인 미디어 제작실, 녹음실, 편집실 등의 방송 제작시설과 캠코더, 마이크 등의 방송장비를 갖추고 있다. 모든 시설은 무료로 제공된다.

경남시청자미디어센터는 전문 강사진과 방송 시설·장비 등을 활용하여 프로그램 제작 등 다양한 미디어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남도민은 물론 이용을 희망하는 국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방통위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마다 1개 센터 구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2005년 부산에서 처음 개관한 이래 전국에 10개 센터가 운영 중이며, 이달 중 대구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까지 개관하면 총 12개 센터가 운영된다. 경북, 전남, 전북 3개 지역은 현재 센터 구축 중으로 2026년 개관 예정이다.
방통위는 시청자미디어센터를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유아·노인·장애인 및 원거리 지역주민 등을 위해 미디어교육·체험 장비를 탑재한 '찾아가는 미디어 나눔버스'를 운영한다.

조성은 사무처장은 "방통위는 전 국민 누구나 미디어로부터 소외되지 않도록 관심을 갖고 미디어 서비스를 적극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