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푸틴 "러·한 관계 회복은 한국에 달려, 러시아는 준비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푸틴 "러·한 관계 회복은 한국에 달려, 러시아는 준비됐다"
사진=EPA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사진) 러시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러시아와 한국의 협력이 양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파트너십 궤도로 복귀할지는 한국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러시아는 이를 위한 준비가 돼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안타깝게도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는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양국 관계는 건설적인 방식으로 발전했고 특히 경제 분야에서 상호 이익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우리는 한반도 상황의 정치적, 외교적 해결을 위해 함께 일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이도훈 신임 주러시아 한국대사는 푸틴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했습니다. 신임장 제정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신임 대사에게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에게 전달하는 절차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한국, 영국, 독일 등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대러 제재에 나서며 '비우호국'으로 지정된 국가를 포함해 총 21개 국가 대사의 신임장을 받았습니다.

그는 나이절 케이시 영국 대사에게는 "양국 국민의 이익을 위해 상황이 더 좋게 변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알렉산더 그라프 람스도르프 독일 대사에게는 "협력 중단은 양국 모두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평등, 상호이익, 존중 원칙에 따른 관계 구축은 양국뿐 아니라 유럽 전체에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군사 중립 노선을 폐기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신청한 스웨덴에 대해서는 "군사 블록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200년의 정책을 거부한 것은 의문"이라며 "현재 양국 상황은 양국과 지역, 유럽 전체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모든 국가와 건설적인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고 블록 대결이나 유엔 헌장에 어긋나는 조치는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누구에게도 편파적이거나 적대적이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번 주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합니다. 이날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 담당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UAE를 먼저 실무 방문한 뒤, 사우디를 실무 방문해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와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 등을 만나 우크라이나 전쟁, 석유 감산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러시아, 사우디, UAE는 모두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플러스(OPEC+) 회원국입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