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급공무원 합격자 평균 연령 소폭 상승...양성평등채용 8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7급공무원 합격자 평균 연령 소폭 상승...양성평등채용 8명
2023년도 서울 지방공무원 7급 등 공채 필기시험이 치러진 28일 오전 수험생이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국가공무원 7급 최종합격자 평균 연령이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는 5일 2023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합격자 777명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를 통해 발표했다.

최종 모집 분야별로는 행정직군에서 578명, 기술직군에서는 199명이 합격했고, 이 중 장애인 구분모집에서 39명이 합격했다.

최종합격자 평균 연령은 28.0세로 지난해(27.7세)보다 소폭 상승했다. 연령대별로는 20~29세가 74.6%(580명)로 가장 많았고, 30~39세 21.9%(170명), 40~49세 3.1%(24명), 50세 이상 0.4%(3명) 순이었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 적용으로 우정사업본부, 감사, 전기, 일반토목 등 4개 모집 단위에서 8명이 추가 합격했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는 어느 한쪽 성별의 합격자가 선발예정인원의 30%에 미달할 경우, 해당 성별의 응시자를 추가 합격시키는 제도다.


지방인재의 공직진출 확대를 위한 지방인재채용목표제 적용으로 일반행정, 재경, 검찰, 전기, 건축, 외무영사 등 6개 모집 단위에서 42명이 추가 합격했다. 채용 과정에서 지방인재가 선발예정인원의 30%에 미달할 경우 지방인재를 추가 합격시킬 수 있다.
남성 합격자는 61.1%(475명), 여성은 38.9%(302명)로 집계됐다.

최종합격자는 이달 6일부터 11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해야 하고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된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