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송영길, "`윤석열 퇴진당` 만들어 `이준석당`과 연대 투쟁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송영길, "`윤석열 퇴진당` 만들어 `이준석당`과 연대 투쟁할 것"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성 정당 만들려고 고의 탈당한 것이 아니다. '윤석열 퇴진당'을 만들면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가 2일 보수의 성지인 대구에서 북콘서트 '송영길의 선전포고'를 진행했다.

그는 이날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윤석열 퇴진당' 결성을 거론했다.

송 전 대표는 "저는 위성 정당을 만들려고 고의로 탈당한 것이 아니다"라면서도 "원내 교섭단체 구성요건인 20석 이상인 '윤석열 퇴진당'을 만들면 탄핵 소추를 비롯해, 민주당을 견인해 서로 간 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이언주를 다 만나봤더니 그들도 더 이상 윤석열과 함께 할 수 없다고 했다"며 "이들이 신당을 만들어 싸우면 김건희 특검 통과를 시점으로 연대해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정치한다고 막 떠들고 있는데, 한 장관이 김건희 특검에 대한 찬반 의사를 밝히는 순간 그의 실체가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돈 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 전 대표는 오는 8일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다.

그는 이와 관련 "드디어 검찰에 출두하게 됐다"며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저는 기각시킬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할 일은 없을 거고, 뭐라도 나를 옭아매 구속시키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북콘서트 '송영길의 선전포고'에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할 일은 없을 거고, 뭐라도 나를 옭아매 구속시키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202312020200006740000183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