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에코플랜트 자회사 EMC, 소아암 치료 위해 환경업계 최대 규모 헌혈 캠페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노사상생 사회공헌 프로그램 첫걸음
SK에코플랜트 자회사 EMC, 소아암 치료 위해 환경업계 최대 규모 헌혈 캠페인
EMC가 노사상생 사회공헌활동 'Fill with love challenge'를 통해 헌혈증서 1000매와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 자회사인 환경시설관리주식회사(EMC)는 임직원과 노동조합 등이 동참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헌혈증서 1000매와 기부금 1000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된 이번 활동은 코로나19 이후 지속된 헌혈 부족 위기에 공감해 계획한 노사상생 프로그램이다. 지난 4월부터 약 22주간 전국 62곳 사업장에서 500명의 구성원이 참여했다.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일부 사업장에서는 70%가 넘는 참여율을 보였다. EMC는 헌혈증 수량과 같은 적립 기부금 1000만원을, 노동조합은 보유하고 있던 365매의 헌혈증을 기부했다.

기부된 헌혈증서와 기부금은 다른 질병에 비해 수혈이 더 많이 필요한 소아암 어린이 7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권지훈 EMC 대표는 "환경업계 ESG경영의 선도기업으로 진정성 있는 행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며 "향후 노사협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들을 실행해 ESG경영 내재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