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단독] 80년대생 임원도 `권고사직`… 금투업계 구조조정 칼바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년 전 승진 미래에셋운용 본부장
세대교체 후 업황 부진에 칼바람
업계 구조 조정 불안감 증폭돼
[단독] 80년대생 임원도 `권고사직`… 금투업계 구조조정 칼바람
사진 연합뉴스.



연말 인사철을 맞아 금융투자업계 세대교체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업황 부진 부담까지 더해지며 구조조정 칼바람이 거세지는 분위기다. 특히 일부 운용사에서는 '젊은 피'에 속하는 1980년대생 임원이 권고사직을 당하면서 업계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는 최근 정기인사에서 1980년대생 임원이 권고사직 형태인 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다.

해당 임원은 지난 2021년 11월 인사에서 본부장(이사대우)으로 승진해 2년여간 총 2조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981년생 만 42세로 젊은 나이지만 구조조정의 바람을 피해가지는 못한 셈이다. 이 소식을 들은 전현직 임직원 역시 술렁이고 있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에 대해 미래에셋자산운용 측은 "구조조정 차원이라기 보다는 운용성과가 부진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래에셋그룹은 지난 달 창립 멤버인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2년 만에 일선에서 물러난 데 이어 사장단 인사를 단행하는 등 대대적인 조직개편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30% 안팎의 임원이 교체됐고 1970년생 일부가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1970년대생은 40대 중반에서 50대 중반이다.

특히 올해 정기인사 전체 승진자 70명 중 1980년대생이 17명으로 27%를 차지할 정도로 젊은 피 수혈에 힘을 쏟는 중이다.

기존 5사업부 1실 1사업담당 20부문이던 조직구조도 1사업부 1실 18부문으로 슬림하게 개편했다.

한편 경기 둔화가 이어지면서 영업환경이 악화하는 가운데 금투업계의 인사 칼바람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업계의 대표 장기 최고경영자(CEO)들이 먼저 일선에서 물러나면서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한국금융지주는 최근 정일문(1964년생) 한국투자증권 대표 대신 김성환(1969년생) 부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발탁했다. 14년간 메리츠증권을 이끌어 온 최희문(1964년생) 메리츠증권 부회장도 메리츠금융지주로 자리를 옮겼다. 메리츠증권 신임 사장 자리에는 1967년생 장원재 부사장이 올랐다.

고금리 장기화와 중동 분쟁 등 국내외 변동성이 커지면서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감원 압력이 세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증권업계의 투자은행(IB) 부문이 불황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증권사에서도 올해 부진했던 부동산과 대체투자 부문 위주로 부서 통폐합에 나서는 분위기다.

메리츠증권은 최근 IB 부서 3곳이 단일 본부 체제로 전환, 기업금융·부동산금융·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으로 구분했던 기존 IB 3본부가 1사업본부 중심으로 통폐합했다.

국내 증권사 61곳의 9월 말 기준 임직원 수는 3만907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3만9634명)과 비교해 564명(1.4%) 감소한 규모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일부 증권사들의 대규모 감원과 부서 축소 계획이 지라시로 돌고 있다"며 "내년 초까지 몇 개월에 걸쳐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