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효성티앤씨, 섬유브랜드 크레오라·리젠 통합 운영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효성티앤씨는 28일 고기능성 섬유 브랜드인 '크레오라(CREORA)'와 친환경 섬유 브랜드인 '리젠(regen)'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변경하는 등 섬유 브랜드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브랜드 개편은 기존 65개 였던 섬유 브랜드를 2개의 대표 브랜드로 통합하면서 크레오라와 리젠이 확보해 온 브랜드 파워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대표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효성티앤씨의 프리미엄 브랜드 경영 전략을 반영했다.

우선 효성티앤씨는 기존 글로벌 1위 스판덱스 브랜드였던 크레오라를 폴리에스터 섬유와 나일론 섬유 등 기능성 섬유 브랜드로 통합해 운영하기로 했다. 스판덱스 사업에서 글로벌 경쟁사와의 격차를 다시 벌리고 프리미엄 시장 지배력을 높이는 브랜드 파워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폴리에스터와 나일론 섬유 사업도 크레오라 브랜드 효과를 기반으로 신규 시장, 고객 확보 등 영업력 강화에 집중한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국내 대표 리싸이클 섬유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리젠은 앞으로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젠 폴리에스터 섬유와 페어망을 재활용해서 만든 리젠 나일론 섬유 외에 △스판덱스 리싸이클 섬유 △옥수수 등으로 만든 바이오 스판덱스 섬유 등을 포함한 통합 친환경 섬유 브랜드로 사용된다.
효성티앤씨는 유럽과 미주 등 친환경 정책과 규제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친환경 섬유 시장의 트렌드를 리딩하는 대표 브랜드로서 리젠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효성티앤씨, 섬유브랜드 크레오라·리젠 통합 운영한다
새로 개편된 크레오라의 로고. 효성티앤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