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암컷이 설쳐" 선 넘은 최강욱… 당 내부서도 총선앞두고 부글부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암컷이 설쳐" 선 넘은 최강욱… 당 내부서도 총선앞두고 부글부글
최강욱 전 의원. [연합뉴스]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습니다. 윤석열 정부를 비난하며 '설치는 암컷'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논란을 자초했는데요. 민주당 내에서도 "총선을 앞두고 한마디를 조심해야 하는 시기에 그런 발언이 나오는 것은 당에 도움이 안 된다"고 우려 목소리를 냈습니다.



"북콘서트 패널로 참석해 尹정부 원색 비난

'암컷 비하 아니다' 단서 붙였지만 논란 확산"




지난 19일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북콘서트에 패널로 참석한 최 전 의원은 사회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죠'라고 하자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된 것 아닌가"라며 "공화국이란 말은 그런 데서 붙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 교수가 현재 국내 정치를 조지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비유하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이제 그것을 능가하는 데서"라며 윤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 전 의원은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암컷 비하가 아니'라고 단서를 달았지만, 그가 몸담았던 민주당 안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