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영 정상, 미래협력방향 담은 ‘다우닝가 합의’ 채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영 정상, 미래협력방향 담은 ‘다우닝가 합의’ 채택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에 도착해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2일(현지시간) 리시 수낙 영국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다우닝가(街) 합의'를 채택하기로 했다.

한영 간 미래 협력방향을 담을 '다우닝가 합의'는 양국 관계를 기존의 포괄적·창조적 동반자 관계에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향후 다양한 분야에 걸쳐 양국 간 협력을 심화할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대통령실은 20일 자료를 내고 "다우닝가 합의는 북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양국의 공동 입장을 강조하는 한편, 우크라이나 사태, 인도-태평양, 중동지역 정세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대한 공동 의지도 담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영 양국은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규칙기반 질서를 강화할 수 있도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G20(주요 20개국) 및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등 다자 무대에서의 공조에도 합의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은 '전략적 사이버 파트너십'을 체결해 사이버 위협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방위력 협력 파트너십 의향서 및 방산 공동수출 MOU(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방산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합동 훈련 확대와 함께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순찰을 추진하는 등 국방·안보 분야 협력을 증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국은 기존 한영 FTA(자유무역협정) 를 개선하는 협상을 개시하고, 미래의 강력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내용의 양국 간 반도체 협력 MOU도 체결한다. 양국 정상은 이와 함께 거시 경제 이슈 및 상호 투자를 촉진하는 경제 금융 협력방안과 함께 AI(인공지능), 디지털, 원전, 우주과학, 바이오, 양자 기술, 해상풍력, 청정에너지 등 미래 산업 분야의 경제협력을 논의하면서, 기후위기를 포함한 글로벌 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 의지를 천명하기로 했다.

한영 정상이 채택할 '다우닝가 합의'는 윤 대통령과 수낙 총리가 한영 정상회담을 할 장소인 영국 총리 관저가 있는 '다우닝가 10번지'에서 따온 표현이다.

한영 정상, 미래협력방향 담은 ‘다우닝가 합의’ 채택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