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나금융, 국내 첫 `민간모펀드` 출범… 1000억 규모 조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순수 민간자본·민간운용사 운영
함영주 "증가투자 마중물 되길"
하나금융, 국내 첫 `민간모펀드` 출범… 1000억 규모 조성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창업허브 스케일업센터에서 열린 '민간 벤처모펀드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연합뉴스]

하나금융그룹은 20일 서울 강남구 서울창업허브 스케일업센터에서 '제 1호 민간모펀드' 출범식을 갖고 국내에서 민간이 중심이 되는 벤처 모펀드 시대의 본격 개막을 알렸다.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역동적 벤처투자 생태계 조성방안'을 발표한 이후 1년 만이다.

새롭게 결성된 국내 1호 민간 모펀드는 순수 민간자본으로 민간운용사가 운용하면서 혁신적이고 역동적인 벤처투자 생태계 조성과 함께 중소 및 벤처, 스타트업 기업 성장을 지원한다.

1000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번 펀드는 관계사인 하나은행과 하나벤처스가 공동출자하고, 하나벤처스를 운용사로 해 △미래유망신기술 기업 △초격차 스타트업 △청년창업기업 등에 우선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창업기업의 생존율이 낮아진 상황에서 기술력은 있지만 자금력이 부족한 유망 청년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18년간 대한민국 대표 정책 모태펀드를 운용한 한국벤처투자가 이번 민간 모펀드를 운용하는 하나벤처스에 운용 노하우 전수와 민간 모펀드 제도 안착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도 이날 함께 진행됐다.

출범식에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안선종 하나벤처스 사장, 신상한 한국벤처투자 부대표 및 벤처캐피탈(VC)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영 장관은 "민간 벤처모펀드는 장관 취임 이후, 벤처기업인의 시각으로 심혈을 기울여 탄생시킨 첫 번째 정책으로, 발표 1년 만에 실제 결성까지 이뤄져 감격스럽다"며 "민간 벤처모펀드 1호는 민간 주도 벤처투자 시장을 상징하는 기념비적인 펀드로서 업계의 이정표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함영주 회장은 "이번 그룹이 조성하는 1000억원 규모의 국내 최초 민간 모펀드가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투자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민간자본이 자생적으로 유입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희망한다" 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실질적인 지원이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