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세사기 피하자"…비아파트 전세거래총액 비중 역대 최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세사기 피하자"…비아파트 전세거래총액 비중 역대 최저
서울의 한 빌라촌 모습 <연합뉴스 제공>

전세시장에서 보증금 보장 불신이 커지며 빌라·다세대 등 비아파트 전세 거래 비중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줄었다. 특히 지방에선 아파트 선호에 따른 비아파트 수요 감소, 아파트로 이동하면서 증가한 빈집 등으로 인해 비아파트 시장이 특히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전국 주택 전세 거래 총액은 아파트 181조5000억원, 비아파트 44조2000억원으로 조사됐다. 비중을 살펴보면 아파트 80.4%, 비아파트 19.6%다. 주택 전세 거래 총액에서 비아파트 비중이 20% 미만으로 떨어진 경우는 2011년 주택 임대 실거래가가 발표된 이후 처음이다.

올해 들어 아파트 전세시장은 가격이 상승하며 회복세를 보였으나, 비아파트 전세시장 침체는 장기화하고 있다. 비중도 줄어들고 전체 거래 규모도 크게 줄어들었다.

권역별 주택 전세 거래 총액은 수도권이 178조4000억원, 지방이 47조4000억원으로 조사됐다. 비중은 수도권 79%, 지방이 21%다. 지방 주택 전세 거래 총액 비중은 2014년 20.3%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다.

지방의 비아파트 전세 거래 총액 비중은 2.5%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고, 지방 아파트도 18.5%로 2018년 이후 가장 낮은 비중으로 조사됐다. 수도권도 비아파트 주택 전세 거래총액 비중이 17.1%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 비중만 61.9%로 역대 최대를 차지하면서 지역별·주택유형별 전세시장의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
올해 인천과 경기의 아파트 전세 거래총액 비중은 80%를 넘어섰으며, 서울도 75.4%의 비중으로 수도권에 속한 3개 시도 지역에서 역대 최대 비중을 보였다.

경기 아파트 전세 거래총액이 80%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고, 인천은 2016년 80.1%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 거래총액 비중이 70%를 넘은 것도 2017년 70.1% 이후 처음이다.

직방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임대차 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장기적으로는 주택 유형에 따른 수요 순환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한 시기"라며 "비아파트 전세시장에서 안전한 거래를 위한 상호 간의 신용과 거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제도와 서비스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