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기업 CEO 10명 중 3명은 SKY출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국내 1000대 기업 중 소위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 최고경영자(CEO) 비율은 29.9%로, 지난 2019년부터 5년 연속으로 20%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는 국내 1000대 기업 CEO 1371명의 출신대와 전공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대 출신이 189명(13.8%)으로 가장 많았다고 20일 밝혔다.

연세대와 고려대 출신도 각각 113명(8.2%), 108명(7.9%)으로 CEO를 100명 이상 배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3곳 출신 CEO는 총 410명(29.9%)으로, 지난해(28.9%)보다 1%포인트 늘었다. 스카이 출신 CEO는 2008년 조사 당시 절반 수준(45.6%)이었으나 이후 점차 감소해 2019년부터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양대(64명), 부산대·성균관대(각 37명), 서강대(36명), 중앙대(34명)는 CEO를 30명 이상 배출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부산대(37명)에서 가장 많은 CEO가 나왔다. 이어 영남대(19명), 경북대(16명), 동아대(15명) 등의 순이었다.

이공계 출신 비율은 지난해(44.9%)보다 0.5%포인트 상승한 45.4%였다. 연도별 이공계 CEO 출신 비율은 2010~2013년 40% 이상 수준을 보이다가 2019년 51.6%까지 올랐다. 이후 2021년(46.5%)부터 다시 40%대를 유지하고 있다.

단일 대학 학과로는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이 37명으로 가장 많았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김용범 메리츠금융지주 부회장 등이 대표적인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 CEO다.

연령대별로 보면 1960∼1963년생이 전체의 24.3%였다. 이어 1964∼1966년생(17.1%), 1957∼1959년생(12.1%), 1967∼1969년생(11.5%), 1970∼1973년생(10.4%) 순으로 조사됐다.

단일 출생 연도로는 1964년생(115명)이 가장 많았다. 문홍성 두산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홍원학 삼성화재 사장, 김선희 매일유업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이 대표적인 1964년생 CEO다.

1962년생(98명)과 1963년생(94명) CEO도 많았다. 1980년 이후 태어난 MZ세대 CEO는 52명(3.8%)으로 집계돼 작년(2.9%)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조사 대상 중 최연소 CEO는 1997년생인 임동연 가온그룹 대표이사다.

김혜양 유니코써치 대표는 "최근 기업에서 CEO를 포함해 고위 임원급에서 인재를 요청할 때 출신대를 포함한 스펙 위주보다는 실질적인 성과를 비롯한 경영 능력과 리더십, 인성 등에 주안점을 두는 경우가 많다"며 "인맥 중심의 사업 의존도는 떨어지고 창의적이고 실력 위주의 리더를 전면 배치하려는 경향이 강하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국내 기업 CEO 10명 중 3명은 SKY출신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LG에너지솔루션 제공.

국내 기업 CEO 10명 중 3명은 SKY출신
유니코써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