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차도부터 보도·이면도로까지…서울시 제설대책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작업→기계식 제설로 대폭 전환
차도부터 보도·이면도로까지…서울시 제설대책 본격화
서울시가 보도용 제설장비를 확대해 시민 불편을 줄인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올겨울 '폭설은 있어도 불편함은 없다'를 목표로 제설 대책을 마련했다. 보도부터 이면도로 등 일상생활 밀접한 곳까지 제설을 확대해 불편을 줄인다.

서울시는 올겨울 제설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겨울철 제설대책기간'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기간 중 겨울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상황관리 체계를 유지한다. 시와 자치구, 도로사업소, 서울시설공단 등 33개 기관이 협력해 눈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없도록 피해 예방과 신속한 복구에 나선다.

적설량에 따라 1단계(5㎝ 미만 예보), 2단계(5㎝ 이상 예보/대설주의보), 3단계(10㎝ 이상/대설경보)로 단계를 구분해 대응한다.

특히 시민 생활에 밀접한 보도와 이면도로에 대한 제설이 대폭 강화된다. 차도 제설에 대한 위기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장비도 도입했다. 이밖에 도로열선 확대와 소포장 제설제 보급, 이동식 전진기지 추가 설치 등으로 제설작업의 신속성을 높인다.

시는 그간 차도 위주의 제설로 인해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됐던 보도와 이면도로 등에 대한 제설을 차도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기존 인력과 수작업에 의존하던 작업 방식을 맞춤형 장비를 대폭 투입해 기계식 제설로 전환한다. 보도와 이면도로 제설장비 300여대를 추가 도입해 총 500여대를 운영한다. 시민의 발이 닿는 대부분의 보행 공간을 보도용 제설장비로 제설해 작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파와 폭설로 얼어붙은 차도 제설차량 장비도 강화한다. 도로파손의 우려가 적으면서도 제설효과가 높은 '고강도 고무삽날'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제설차량에 설치해 운영한다.

제설취약구간에는 초기 제설효과가 높은 자동 제설장비를 확대 설치한다. 도로열선 200개소, 염수분사장치 41개소 등을 경사로와 응달진 곳에 새롭게 설치해 총 844개소의 자동제설장비를 운영한다.

폭설에 따른 정체와 차량고립 등의 피해를 막기 위해 주요 도로의 교통 통제도 실시된다. 교통량이 많은 주간선도로 중 경사가 심한 테헤란로, 관악로, 헌릉로 등 17개 구간 34㎞가 대상이다. 해당 도로에 10㎝ 이상의 눈이 쌓이면 경찰과 협조해 교통을 통제한다.

대설특보 발령에 대비한 대중교통 수송대책도 운영된다. 지하철은 출퇴근 혼잡시간대에 집중배차하고 막차 시간은 2단계 대설주의보에는 30분, 3단계에는 최대 1시간까지 연장한다.

최진석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이상기후로 인한 예기치 못한 폭설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보도와 골목길 등 일상생활 공간에 대한 제설도 꼼꼼히 챙겨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