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SG성패, 데이터에 달렸다] ESG경영 핵심 `데이터`포럼 유익한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
[ESG성패, 데이터에 달렸다] ESG경영 핵심 `데이터`포럼 유익한 논의
[연합뉴스]

디지털 타임스의 'ESG성패, 데이터에 달렸다'포럼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ESG는 2000년대 이후 UN 사회적 책임투자 원칙을 통해 본격적으로 등장하고, 2020년 1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ESG 투자선언이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가 ESG 공시 국제표준을 제정하고 EU가 공급망 실사지침안을 발표하는 등 글로벌 ESG 제도화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ESG는 이제 피하거나 외면할 수 없는 추세이며, 민간기업과 정부가 함께 어떻게 적응해 나갈지, 나아가 어떻게 새로운 .기회로 활용할지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


정부는 2022년 12월 'ESG 인프라 고도화 방안'을 발표해 우리 기업의 ESG 역량 강화를 위해 교육·컨설팅, ESG 경영지원 플랫폼 고도화 등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금년 2월에'민관합동 ESG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민·관이 함께 글로벌 ESG 동향을 점검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지원해 나가고 있습니다.
"측정할 수 없으면, 관리할 수 없다"라는 말이 있듯이, 데이터는 ESG 경영의 핵심입니다. 디지털타임스가 ESG라는 시대적 흐름, 그리고 데이터라는 ESG의 맥을 잡고 포럼을 개최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 있고 시의적절합니다. 디지털타임스의 포럼이 데이터에 기반한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유익한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