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펀톡`으로 최고경영진과 격의없는 소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의 CFO(최고재무책임자), CSO(최고전략책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등 'C레벨' 최고경영진이 'F.U.N. 토크(펀톡)'로 구성원과 격의 없는 소통 창구를 확대하고 있다.

8일 LG전자에 따르면 이 회사의 CFO인 배두용 부사장은 최근 직원들과 3분기 경영실적이 갖는 의미와 앞으로의 경영전략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CFO 펀톡'을 진행했다.

매출액, 영업이익 등 경영실적과 관련된 수치를 설명하는 것은 물론, 사업 포트폴리오 변화 노력이 수치로 나타나는 변화와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는 미래준비 전략 설명도 가졌다.

배 부사장은 매 분기 구성원들에게 경영실적을 설명해 왔으나 펀톡으로 실시간 소통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직원 5000여명이 소통에 참여한 가운데, 배 부사장은 구성원의 질문에 답하며 투명하게 경영실적 정보를 공유했다.

배 부사장은 4분기 및 내년 경영환경 예상을 묻는 질문에는 "고금리·고유가·강달러 등 3고(高)와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가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B2B(기업간 거래) 성장 확대, Non-HW(비하드웨어) 사업 성장, 온라인 판매 활성화 등 사업구조 개선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며 사업 포트폴리오 업그레이드에 대한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조직문화 혁신 프로그램인 '리인벤트 LG전자'의 일환으로 회사의 주요 소식을 구성원들과 가장 먼저(First) 공유하고, 소통에 참여하는 구성원에 특별한 경험(Unique)을 선사하며 진부하지 않은 새로움(New)을 느낄 수 있는 소통의 경험을 제공한다는 의미의 펀톡을 진행해왔다.


펀톡은 조주완 CEO(최고경영자) 사장이 지난해 1월 시작해 지금까지 9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CEO 펀톡에는 회당 5000여 명에서 1만여명이 참여해 다양한 질문과 의견을 제시한다. 최근 진행한 LG전자 비전 수립을 위한 참여 설문에도 3500여명의 인원이 7000건 이상 의견을 제안했다. 사내 게시판에 자유롭게 의견을 제안하고 소감을 남기는 구성원은 펀톡 시작 전보다 150배 이상 급증했다.
LG전자는 펀톡을 LG전자 고유의 소통공식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달 말에는 김병훈 CTO(부사장)가 CFO에 이어 소통에 나선다. 앞서 지난달에는 CSO 겸 CDO(최고디지털책임자)인 이삼수 부사장이 '디지털전환(DX)과 고객경험(CX)의 선순환 체계'를 주제로 직원들과 의견을 나눈 바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조직문화 혁신 프로젝트인 '리인벤트 LG전자'는 구성원 스스로 즐거운 변화를 만들어 새로운 LG전자를 재가동하자는 취지"라며 "활발한 소통을 통해 회사 정보를 빠르고 투명하게 공유하고 불편사항은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LG전자, `펀톡`으로 최고경영진과 격의없는 소통
LG전자가 최근 진행한 CFO F.U.N. 토크(펀톡)에서 배두용(가운데) LG전자 CFO(부사장)가 직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