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출발부터 파격 印혁신위… 마지막 회생 기회 삼아 당력 모아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출발부터 파격 印혁신위… 마지막 회생 기회 삼아 당력 모아야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25일 오전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의 행보가 거침없다. 인 위원장은 25일 "대통령과도 거침없이 이야기할 것"이라며 "제가 좀 망가져도, 희생돼도, 여기서 굉장히 상처를 많이 받아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날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야 한다"며 철저한 변화를 예고한 데 이어, 변화에 저항하는 세력에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밝힌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거침없이 대화할 것이라는 데서도 '예스맨'으로 가득 찬 국민의힘 지도부와는 결이 다르다. 이 정도로 당 분위기가 달라진 느낌을 준다는 것 자체가 그간 국민의힘이 얼마나 변화에 무덤덤하고 무기력했는지 반증한다.

인 위원장은 출발부터 파격적인 언행으로 여론을 선점하는 데는 성공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두 번의 혁신위원장 인선과 그들의 발언을 둘러싼 설화로 혁신위 효과가 반감되고 존재감 없이 돼버렸던 것과 대비된다. 이제 인 위원장의 첫 관문은 혁신위 인선이다. 얼마나 참신한 인물들을 인선하느냐가 관건이다. 김기현 대표는 인 위원장에게 '전권'을 부여했다고 밝혔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믿을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혁신위가 공천 룰까지 손봐야 한다는 데도 찬반이 있는 상황이고 보면 더욱 그렇다. 혁신위가 공천룰을 새롭게 만든다면 혁신위원들은 막강한 힘을 갖게 된다. 기득권 영남 다선 의원들의 반발이 쉽게 예상된다. 벌써부터 잡음이 들린다.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순천갑 당협위원장이 25일 한 방송에서 인 혁신위원장이 자신에게 혁신위 참여를 제안해온 사실을 밝히며 거절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기현 대표의 시간을 버는 어떤 허수아비 혁신위원을 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했다. 실제 인 위원장이 혁신위 참여를 요청했을지라도 그걸 공개하며 거절했다고 한 것은 혁신위원 인선을 놓고 주류와 비주류가 갈등하는 모습을 연상시켜 볼썽사납다.


천 당협위원장의 발언은 혁신위를 흔들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그는 며칠 전에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인 위원장과 가까운 사이라며 그가 천거했다는 등 여러 설을 늘어놓았다. 김 위원장은 일각에서 윤 대통령의 '정치 멘토'로 불리는 사람이다. 김 위원장과 인 위원장을 결부시키는 것은 혁신위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일이다. 이진복 대통령정무수석도 25일 인 위원장을 만나고 난 후 "(용산이) 공천과 당 운영에 개입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표면적으로라도 인 위원장에 힘을 실어주려는 의도일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행동으로 옮겨져야 한다. 김기현 대표나 용산이나 혁신위원 인선, 나아가 공천룰 재정립까지 혁신위가 독립적으로 쇄신안을 내놓길 기다려야 한다. 국민의힘은 인요한 혁신위가 마지막 회생의 기회라 여기고 당력을 모아야 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