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마누라·자식 빼고 싹 바꾸라" 여당 향한 국민 명령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마누라·자식 빼고 싹 바꾸라" 여당 향한 국민 명령이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서울 강서구청장 보선에서 패배한 후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17%포인트 차이로 패배한 것은 국민의힘에 국민이 울린 엄중한 경고다. 야세가 강한 지역이라고 해도 큰 득표율 격차는 중도층이 등을 돌렸다고 봐야 한다. 지난 20대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 뒤졌긴 했지만 2%포인트 정도였고, 지난 지방선거에선 이번에 패배한 김태우 후보가 오히려 2.6%포인트 앞서서 승리했었다. 윤석열 정부 들어 지난 1년 5개월 동안 대체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살피고, 그에 맞춰 당을 쇄신하지 않으면 내년 총선에선 더 치명적 패배가 기다릴 것이다.

우선 후보 공천이 잘못됐다. 당내에선 김태우 후보가 대법원 징역형 확정판결보다는 국민권익위가 인정한 공익제보자라는 점에 매몰돼, 유권자들이 이해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렇다면 김 후보가 공익제보자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의미를 부각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도 않았다. 철저한 착각이었다. 선거 전략도 엉성했다. 민주당의 전략에 말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의 분위기를 타고 지지층 뿐 아니라 중도층에 윤석열 정부를 '검찰공화국 정권'이라고 선전했다. 민주당이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니 국민의힘도 '정국 안정론'으로 맞대응했다. 그보다는 참신한 지역 발전 공약을 제시하는, 말 그대로 '지방선거'로 대응했어야 했다. 차라리 당당히 후보를 내지 않음으로써 책임정당의 면모를 보일 기회였는데 못 살린 점을 반성해야 한다. 결국 질 수밖에 없는 선거에 매달리다 모양이 우습게 돼버렸다.


국민의힘이 이런 자세와 선거전략으로는 총선에서 필패할 수밖에 없다. 이번 선거유세에서 간판급 당 중진들이 대거 동원됐으나 말의 성찬이었을 뿐 감동을 주지 못했다.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효과적으로 설명하고 득점을 해야 하는데, 상투적 접근법만 답습했다. 윤 정부 들어와 대미·대일·대중 관계의 극적인 변화는 보기 드문 외교안보적 성과다. 그런데 여당 내 누구 하나 그 호재를 국민들에게 꼭 집어 설명하고 동의를 얻을 생각을 못하고 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인한 민생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원인과 대책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다. 이처럼 보신주의에 찌든 무기력한 모습이 계속되면 또 채찍을 면치 못할 것이다. 국민들은 여당에 "마누라·자식 빼고 싹 바꾸라"고 명령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