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포털서 축구 中응원 92%?"…`여론조작 의혹`에 다음, 클릭응원 중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로그인 않고도 횟수제한 없이 클릭 가능해
한때 중국 응원이 90% 넘어
정치권 등 여론조작 의혹 제기에 논란 확산
다음, 아시안게임 응원 댓글은 유지
"한국 포털서 축구 中응원 92%?"…`여론조작 의혹`에 다음, 클릭응원 중단
1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중국과의 경기. 한국 홍현석이 팀 첫 번째 골을 넣고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한국과 중국 간 경기가 벌어질 당시 응원 페이지에서 중국을 응원하는 클릭이 더 많았다는 논란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여론조작 의혹'으로까지 확산하자, 다음이 관련 서비스를 중단했다.

다음 스포츠는 2일 "'클릭 응원'은 누구나 로그인하지 않고도 쉽게 스포츠 경기를 응원할 수 있도록 제공해 온 기능"이라며 "로그인하지 않은 상태에서 횟수 제한 없이 클릭할 수 있어 특정팀에 대한 클릭응원 숫자가 과도하게 부풀려질 수 있는 점을 감안해 해당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클릭응원 서비스 정책을 재정비할 것"이라면서도, "아시안게임 응원 서비스 페이지 내 댓글 기능은 계속 유지된다"고 했다.

전날 펼쳐진 아시안게임 8강전 한중전에서 한국이 중국에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다음 응원 페이지에선 중국팀을 클릭 응원한 비율이 한때 90%를 넘기는 일이 발생했다. 경기가 끝날 무렵인 오후 10시쯤에는 중국 응원 비율(클릭 수)이 55%(119만6022건)로 낮아졌으나, 여전히 한국 응원 비율보다 높았다.

반면, 같은 시간 네이버 응원 페이지에서 중국에 대한 '응원하기' 클릭 비율은 10% 수준이었다.

이에 포털 이용자들과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한국 포털인 다음에서 중국에 대한 클릭응원 비율이 더 높다는 사실을 의아하게 여기는 반응이 거셌다.

특히 다음은 오랜 기간 뉴스 노출 알고리즘이나 관련 댓글, '다음 아고라' 운영 등과 관련한 '좌(左) 편향' 논란 등으로 정치권과 갈등을 빚어왔기에 이번 응원 논란이 더욱 확산했다.

전날 여권 정치인들이 의구심을 표출하기 시작했고,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을 통해 다음의 여론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다음과 네이버에서 응원 클릭 결과가 크게 달랐던 이유에 대해선 근본적으로 로그인 여부에 있었던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다음과 네이버 모두 응원 페이지에서 두 나라 출전 선수들의 라인업, 문자 중계, 경기 기록 등을 제공했다. 다만 네이버에선 응원하기를 클릭하려면 로그인을 해야 지만, 다음에선 별도의 로그인 없이 무제한으로 클릭응원을 할 수 있었다.

네이버도 다음과 마찬가지로 로그인만 하면 횟수 제한 없이 응원하기 클릭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선 별로 다를 바 없다. 또한 다음과 네이버는 각각 2019년 1월, 지난 5월부터 중국에서 접속이 차단된 상태다.

이 때문에 여론 조작을 위해 누군가가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설치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