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원욱 `역겹다` `인간쓰레기` `수박 아웃` 개딸 문자 공개..."`재명이네 마을` 이장 그만두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추석 연휴 기간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에게 받은 문자를 공개하면서 이재명 대표에게 '재명이네 마을' 이장을 그만두라고 압박했다.

대표적인 비명계인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현수막에 이원욱 얼굴 사진 거니 더 역겹습니다. 나대지마세요", "인간쓰레기. 민주당 탈당하세요", "해당행위 하는 쓰레기", "꺼져. 수박 아웃" 등 강성 지지자들의 원색적인 비난을 공개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과 영장심사 기각이라는 사태 이후의 날카로움이 반영된 것이라고는 하지만 이정도 표현은 혐오발언에 불과하다"며 "이런 표현을 혹시 있을 자식들이 본다면 무엇을 배울까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이장으로 있는 재명이네 마을 까페는 혐오정치의 산실이 됐다"며 "이 대표가 '재명이네 마을' 이장을 그만 두어야 할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당원이니 그럴 수 있다는 주장도 혐오표현이 당연시되는 이유일 수 없다"며 "대선 이후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속에서 자랑스럽게 여겼던 '개딸(개혁의 딸)'이라는 단어가 국민적 혐오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표 단식 과정에서 국회에서는 오직 이 대표만을 생각하는 나이는 장년이지만 분명 개딸 혹은 개이모, 개삼촌인 두 분의 폭력사태도 있었다"며 "당시 국회경비대 소속 경찰 2명이 검거 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어 봉합 수술을 받았다. 민주당 지도부 누구도 그 경찰 두 분께 사과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의 실정에 대한 반사이익이 아닌 실력으로 총선에서 승리하고자 한다면 국민에게 수권정당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며 "정쟁을 위한 주장 남발이 아닌 민생 해결을 위한, 미래로 연결되는 대안과 협의의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원욱 `역겹다` `인간쓰레기` `수박 아웃` 개딸 문자 공개..."`재명이네 마을` 이장 그만두라"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