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테니스는 금발 백인만?… 마돈나·비욘세가 고객인 한국계 디자이너의 망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니스는 금발 백인만?… 마돈나·비욘세가 고객인 한국계 디자이너의 망언
팝스타 마돈나가 쓴 유지니스 킴의 모자.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테니스는 마른 금발 백인이 하는 운동"

미국 뉴욕의 한국계 디자이너가 자신이 해고한 직원으로부터 고소당했다.

이 디자이너는 한국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으며 독특한 모자 디자인으로 팝스타 비욘세와 마돈나를 고객으로 둘 정도로 뉴욕 패션계에서 유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포스트는 1일(현지시간) 디자이너 유지니스 킴에게 해고당한 브리지트 세나가 뉴욕 법원에 테니스 패션 라인 런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고, 결국 해고당했다고 민사 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소장에 따르면 킴은 "나는 매일 테니스를 하지만 흑인은 보지 못했다. 세리나 윌리엄스를 제외하고 흑인이 테니스를 친다는 사실도 상상할 수 없다"며 흑인 모델을 기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킴은 새로운 패션 라인 홍보를 위해선 다양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원고의 반론에 "테니스는 마른 금발 백인이 하는 운동"이라고 일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고는 흑인 모델 기용에 대해 자신이 계속 문제를 제기하자 업무에서 배제됐고, 결국 지난 6월 회사 정보를 빼돌렸다는 누명을 쓰고 해고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킴의 디자인 회사는 "소수인종 여성이 경영하는 우리 회사는 인종과 성, 종교 등 어떤 차별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킴은 유명해진 디자이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