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H 임대아파트 10채 중 4채, 스프링클러 미설치…화재 취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수흥 의원 "스프링클러 설치기준 대폭 강화해야"
"LH 임대아파트 10채 중 4채, 스프링클러 미설치…화재 취약"
최근에도 자동소화설비인 스프링클러(Sprinkler) 미설치 및 노후화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 아파트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은 곳이 많아 설치 기준을 대폭 강화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LH 임대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는 총 674건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한 사망자 16명, 부상자 135명에 물적 피해 규모는 98억1288만원에 달했다.

2019년 111건이었던 임대 아파트 화재는 지난해 193건으로 거의 2배 가까이 늘었고 올해도 8월까지 122건나 발생했다.


임대 아파트 1151개 단지 중 스프링클러가 설치된 곳은 680곳으로, 이 중 약 41%에 해당하는 471곳은 스프링클러 미설치 아파트로 집계됐다.
스프링클러 설치 기준은 꾸준히 강화되어 왔지만 아직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2004년까지는 16층 이상 아파트만 스프링클러 의무 설치 대상이었다. 이후 2005년부터는 11층 이상, 2018년 이후는 6층 이상 아파트의 모든 층에 설치해야 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김 의원은 "어려운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정부가 추진한 임대아파트에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에 필요한 기본 안전시설이 부재하다는 것은 난센스"라며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최소한 장치인 스프링클러 설치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등 화재 사고 차단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