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실상 매몰비용" LH, PF사업 4곳 손실액 1000억원 육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실상 매몰비용" LH, PF사업 4곳 손실액 1000억원 육박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민간 합동 부동산 개발사업로 진행한 4곳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에서 1000억원에 가까운 손실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민간개발 사업에 과도한 참여로 발생한 LH의 손실액은 사실상 매몰 비용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이 LH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LH가 진행 중인 4곳의 PF 사업에서 발생한 손실은 969억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LH의 PF 사업 중 성남 판교의 알파돔시티는 LH가 934억원을 투자했으나 현재까지 89억2000만원만 회수했고, 현재가치(지분평가액)는 3억원에 불과해 손실액만 841억8000만원에 이른다.

경기 용인 동백의 쥬네브는 63억원을, 서울남부교정 비채누리 역시 48억원을 투자했지만 회수금은 0원인데다 각각 파산과 사업협약 해지로 투자금 회수도 요원한 실정이다.

대전엑스포 스마트시티는 94억원을 투자해 16억6000만원의 손실을 냈다.

이에 LH 측은 2008년 리먼 브러더스 같은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불황 및 사업 기간 장기화, 미분양 등의 이유로 금융 비용이 증가해 사업수지가 악화했고, 더 이상 관련 신규 출자는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