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난해 `R코드` 사망자 4만4000명…25년만에 가장 많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코로나 사망자 수보다 많아
“사망자 늘어나면 원인불명 사망도 증가 경향”
지난해 `R코드` 사망자 4만4000명…25년만에 가장 많았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봉 아래에 있는 공설묘지. [연합뉴스]

지난해 사망자 식별분류코드명 'R'이 부여되는, 소위 'R코드'로 불리는 사망자 수가 4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R코드는 숨진 원인을 알 수 없는 사망자를 말한다.

1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원인불명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6205명(16.4%) 늘어난 4만403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997년 4만4100명을 기록한 뒤로 25년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R코드 사망자 수는 지난해 원인불명 사망자 수는 코로나19 사망자 수(3만1280명), 수년째 사망원인 2위인 심장질환 사망자 수(3만3715명)보다도 많았다.

원인불명 사망은 세계보건기구(WTO) 사인분류 지침에 따라 '달리 분류되지 않은 증상, 징후와 임상 및 검사의 이상 소견' 항목으로 분류된다.

1990년대 4만명을 웃돌던 원인불명 사망은 2000년 이후 꾸준히 감소해 2014년 2만3800명까지 떨어졌다. 그런데 최근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2020년부터 3년 연속 10% 이상 큰 폭으로 늘어나 지난해 다시 4만명을 넘어섰다.

대표적인 원인불명 사망 유형으로 고령화에 따른 '노쇠'가 꼽힌다.

지난해 노쇠에 따른 사망자는 2만1485명으로 전체 원인불명 사망의 절반에 달했다. 전년보다 3832명(21.7%) 늘어난 결과다.

'원인 미상의 급사'는 전년보다 96명(10.8%) 늘어난 986명이었다. 급사 증후군으로 사망한 영아는 39명이었다.

나머지 2만1528명은 R코드 사망 중 급사·노쇠에도 해당하지 않아 원인을 추정할 수 없는 '나머지 달리 분류되지 않은 증상·징후' 사망으로 집계됐다. 노쇠·급사 외 원인불명 사망은 1992년(2만8162명) 이후 30년 만에 다시 2만명을 넘어섰다.

통계청 관계자는 "원인불명 사망은 사망자가 늘어나면 함께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라며 "최근 증가세는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