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하철까지 침수…뉴욕 폭우에 공항 도로 교통편 마비사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뉴욕에 폭우가 쏟아졌다. 시민들은 출·퇴근 대란을 겪었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열대성 태풍의 영향으로 100mm 이상의 비가 집중적으로 쏟아지면서 지하철과 고속도로 등 교통 시설에서 홍수 피해가 잇따랐다.

뉴욕의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국(MTA)은 이날 오전 뉴욕 맨해튼과 브롱크스를 연결하는 할렘라인과 허드슨라인 등의 운행을 중단했다.

또한 라과디아 공항 일부도 폭우의 영향으로 임시 폐쇄됐고, 공항과 지하철을 연결하는 버스 운행도 중단됐다.이와 함께 맨해튼 동쪽 이스트리버 강변도로인 FDR드라이브도 통제됐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이날 폭우를 "생명을 위협하는 수준"이라고 규정했고,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시민들에게 자택에서 머물 것을 권고했다.


맨해튼 중심지인 센트럴파크의 강우량은 자정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5인치(약 12.7cm)를 기록했다. 2년 전 뉴욕 일대에 큰 피해를 준 허리케인 아이다 이후 최고 수치라는 설명이다.
다만 뉴욕시는 이날 폭우로 인한 인명피해는 신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지하철까지 침수…뉴욕 폭우에 공항 도로 교통편 마비사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