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북 미군` 트레비스 킹 中단둥·오산 거쳐 美로…"수시간 내 美도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한에서 추방된 월북 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이 중국 단둥과 한국 오산 기지를 거쳐 미국으로 이송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71일간 북한에 체류했던 킹 이병은 북한 당국의 심문을 받았으나 곧바로 장거리 비행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몸과 마음이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킹 이병은 지난 7월 미국에서 징계를 받기 위해 이동하던 중 이탈해 판문점 견학에 나섰고, 견학 도중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돌연 월북했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킹 이병의 상태와 이송 경로 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킹 이병은 이날 이른 오전(미국 동부시간)에 단둥으로 북한에 의해 이송됐으며 거기에서 니콜라스 번스 주중 미국 대사를 만났다.

킹 이병은 단둥에서 의료 장비가 갖춰진 국무부 항공기로 중국 선양으로 이동한 뒤 다시 한국 오산의 미군 기지에서 미국 국방부에 신병이 인계됐다.

밀러 대변인은 "킹 이병은 미국으로 이동중이며 수시간 내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킹 이병의 상태에 대해 "정신 상태나 신체 건강 모두 양호하다"면서 "항공기에 같이 탄 사람들에게 추가 정보가 있을 수 있으나 아직 그 정보는 전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킹 이병이 북한 내에서 심문을 받거나 거친 대우를 받았을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심문은 받았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는 구금자에 대한 북한의 과거 관행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킹 이병은 27일 밤이나 28일 새벽에 미국 텍사스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이어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의료 시설로 이송돼 검사를 받는다.

미국의 이익대표국으로 킹 이병의 추방 과정을 중재한 스웨덴 당국은 킹 이병이 한국이나 일본의 미군 기지에서 의료 검사를 받지 않고 바로 비행할 수 있는 건강한 상태라고 판단했다고 NYT는 전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월북 미군` 트레비스 킹 中단둥·오산 거쳐 美로…"수시간 내 美도착"
자진 월북 71일만에 풀려난 주한미군 병사.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