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환노위, `제빵공장 끼임사고` 책임 묻는다…이강석 샤니 대표 국감 증인 채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SPC계열사인 샤니 제빵공장에서 50대 노동자가 숨진 사고와 관련해 이강섭 샤니 대표이사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당초 더불어민주당이 요청했던 허영인 회장은 정부 여당의 반대로 채택이 불발됐다.

국회 환노위는 26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대표를 비롯한 일반증인 29명과 참고인 24명의 명단을 확정했다.

민주당 등 야당은 다음달 12일 열리는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이 대표이사를 상대로 연이은 중대재해 발생문제를 두고 진상 규명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8일 샤니 제빵공장에서는 50대 여성 근로자가 반죽 기계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외상성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 이송, 치료 받았지만 이틀 뒤인 10일 결국 사망했다.

지난해 10월에는 SPC의 또 다른 계열사인 SPL제빵공장에서 20대 근로자가 끼임 사고로 숨진 바 있다.

그러나 애초 야당이 증인으로 채택하려 했던 허 회장은 여당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불발됐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SPC는 작년과 상황이 똑같아 허 회장을 국감장에 세워 진상을 따져보자 했는데 이제 와 빠졌다"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다만,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매년 국정감사에 국회가 기업 총수와 경제인을 무리하게 출석시켜 망신을 주는 등 제도를 남용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과도한 증인 신청은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조민수 코스트코리아 대표이사는 지난 6월 창고형 대형마트인 코스트코에서 일하던 직원이 숨진 사고로, 마창민 DL E&C 대표이사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사고 7번으로 노동자 8명이 사망한 것을 무대책으로 일관한 점을 지적받을 예정이다. 김왕배 연예인 출신 사업가와 윤재훈 알파바이오 회장은 직장 내 괴롭힘과 성추행 문제로 이름을 올렸다.

박영유 대유위니아 회장은 대규모 임금 체불 대책,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이 직원 노동인권 탄압 문제로 증인대에 선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환노위, `제빵공장 끼임사고` 책임 묻는다…이강석 샤니 대표 국감 증인 채택
26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공청회에 출석한 기업측 진술인들이 자리에 앉아 있다. 왼쪽부터 SK케미칼 김철 대표, 애경산업 채동석 대표, 옥시레킷벤키저 박동석 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