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씨] 추석 연휴 앞두고 중부·경북 중심 `가을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씨] 추석 연휴 앞두고 중부·경북 중심 `가을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지난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여대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전날인 2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과 경북권을 중심으로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북은 낮까지, 충남권은 늦은 오후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권은 밤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28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비는 저기압이 약화되는 과정에서 비 구름이 산발적으로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가끔 비가 오다가 차차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5∼40㎜, 강원 영서와 경기 동부 5∼10㎜, 서울·인천·충북·대구·경북 등은 5㎜ 내외다.
최저기온은 평년(11~18도)보다 높고, 최고기온은 평년(23~26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21~28도가 되겠다.

비가 오는 지역에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고, 강원산지에는 낮은 구름의 영향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