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ESG 핵심은 데이터, 성과 계량화 못하면 빈 수레 경영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ESG 핵심은 데이터, 성과 계량화 못하면 빈 수레 경영이다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제15차 대한상공회의소 ESG경영 포럼이 열리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연합뉴스



ESG 경영이 기업 경영의 핵심 키워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ESG는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다. 환경과 사회적 역할,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윤리성을 강조하는 경영이다. 극심한 기후 변화로 인해 환경 보호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소비자들도 기업의 ESG 경영에 관심을 보이면서 ESG 경영은 대세가 됐다. 세계의 주요 기업들은 ESG에 '올인'하고 있고, 한국 기업들도 경쟁적으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다. 이제 ESG 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 요건이 됐다. 만약 ESG에 전념하지 않으면 경영 위기를 맞게될 수도 있는 상황이 됐다. 다시말해 ESG 경영이 기업의 장기적 생존과 직결되는 중요한 가치이자 표준이 된 것이다.

이런 ESG 경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데이터가 중요할 것이다. 데이터가 기업의 ESG 성과를 측정하고 개선 방향을 제시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자면 기업은 온실가스 배출량, 에너지 사용량, 제품 품질 등과 관련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ESG 성과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미흡한 요인들을 보강함으로써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의 ESG 데이터 수요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그 중요성도 갈수록 커진다. 하지만 국내 기업들의 경우 데이터 전략에 있어 외국 기업들과 비교해 보면 한참 뒤떨어져 있다. 데이터 전략에 대한 인식도 의외로 낮은 것으로 조사되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대부분 국내 기업들은 지금까지도 제대로 된 디지털 ESG 데이터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실정이다. 반면 독일의 바스프는 제품 생산에서 발생하는 모든 탄소 배출량을 디지털로 관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데이터를 고객사에도 제공해 고객사들이 저탄소 배출 제품을 고를 수 있게 한다. 경제가치를 재창출하면서 고객 신뢰까지 얻는 셈이다. 이는 데이터가 ESG의 핵심임을 보여준다. 데이터를 통해 성과를 계량화하지 못하면 ESG 경영은 요란한 '빈 수레'에 불과하다. 하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 주먹구구 식이라면 죽도 밥도 안된다. 측정가능한 ESG로의 전환이 화급하다. 데이터 기반을 확대해 ESG 경영폭을 키워나가야 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