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월도 기업 경기전망 부정적…26개월 만에 최대 낙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월도 기업 경기전망 부정적…26개월 만에 최대 낙폭"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국내 제조업과 비(非)제조업 기업들이 다음달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금융업을 제외한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BSI 전망치가 90.6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BSI 전망치가 100보다 높으면 전월보다 경기 전망이 긍정적이며,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이라는 의미다.

BSI 전망치는 지난해 4월(99.1)부터 기준선을 19개월 연속 하회하고 있다. 이는 2021년 2월 이후 최장기이다. 10월 BSI 전망치는 9월(96.9)에 비해 6.3포인트 하락했다. 하락폭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7.1포인트가 떨어졌던 2021년 8월 이후 26개월 만에 가장 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88.1)과 비제조업(93.3) 모두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제조업의 경우 지난해 4월부터 19개월 연속, 비제조업의 경우 지난 8월부터 3개월 연속 기준선인 100에 못미쳤다. 세부 업종을 놓고 볼 때도 BSI 전망치가 기준선을 넘어선 업종은 없었다.

제조업 가운데 비금속 소재·제품만 기준선에 걸쳤고, 나머지 9개 업종은 모두 업황 부진이 전망됐다. 섬유·의복(57.1), 의약품(83.3), 전자·통신장비(84.2), 석유정제·화학(88.2), 목재·가구 및 종이(88.9), 금속 및 금속제품(89.3), 일반·정밀기계 및 장비(90.0), 자동차 및 기타운송장비(93.8), 식음료 및 담배(94.7) 등의 순으로 BSI 전망치가 낮았다.

비제조업에서는 전기·가스·수도만 기준선에 걸쳤고, 나머지 6개 업종은 모두 부정적 전망을 나타냈다. 여가·숙박 및 외식(76.9), 도소매(92.2), 전문 과학기술 및 사업지원 서비스(92.3), 정보통신(94.1), 건설(95.3), 운수 및 창고(96.2) 순으로 전망이 부정적이었다.

한경협은 "대표적인 내수업종인 여가·숙박 및 외식(76.9)과 도·소매(92.2)의 동반 부진은 지난 2월 이후 8개월 만"이라며 "최근 소비지표가 둔화하며 10월 연휴에도 불구하고 내수업종의 기업심리는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조사 부문별로는 채산성 90.3, 수출 94.1, 자금 사정 94.1, 투자 95.4, 내수 96.5, 고용 97.6, 재고 104로 전 부문에서 부정적 전망이 나타났다. 재고는 100을 넘으면 재고 과잉으로 부정적 전망을 의미한다. 전 부문 부진은 2022년 10월부터 13개월 연속이다.

내수(96.5)·수출(94.1)·투자(95.4) 부문 전망은 지난해 7월부터 16개월 연속으로 동반 부진을 나타냈다.

추광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최근 우리 경제는 산업 활력 저하, 소비심리 위축으로 생산·소비·투자의 트리플 약세가 나타나는 등 하반기 경기 반등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규제혁신과 노동 개혁을 지속하고 물가 등 가격변수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으로 소비심리를 진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