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 정정보도·팩트체크 페이지 개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침·반론 보도 '모음 서비스'
자살기사 댓글 등 팔로우 강화
네이버, 정정보도·팩트체크 페이지 개편
네이버가 정정보도 모음 등 뉴스 서비스를 개편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고침·정정·반론·추후 보도 모음 페이지의 접근성을 높이고 자살 관련 기사의 댓글을 닫는 등 뉴스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전기통신사업법상 금지행위 위반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사실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지 하루만이다.

네이버는 정정보도 모음 페이지 강화를 비롯해 팩트 체크 페이지, 자살 기사 댓글 닫기, 댓글 팔로우 강화 등의 뉴스 서비스 개편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먼저 고침기사, 언론중재법에 따른 정정 반론 추후 보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의 불공정 선거보도 경고·주의를 받은 기사들을 모아서 서비스하는 메뉴를 재정비했다. 모바일 메인 MY뉴스판, 언론사 편집판 등에서도 정정보도 모음을 확인할 수 있는 배너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뉴스 서비스 상단 메뉴에서 관련 페이지로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언론중재위원회 등 관계기관 심의상태·결과 안내를 기사 본문 최상단에 노출하고 심의 중·요청 중 등 현재 상태를 제목에서 보다 알기 쉽게 디자인을 강화했다.

팩트체크 기사도 모아서 제공한다. 팩트체크 페이지는 언론사에서 공적 관심사를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검증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한 기사를 최신순으로 배열한다.

건강한 인터넷 환경을 조성하고자 AI(인공지능)가 자살 관련 내용으로 인식한 기사는 댓글과 추천 스티커를 제외한다. 아울러 '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라는 내용의 자살 예방 배너를 노출해 포털이 지닌 사회적 책무를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댓글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팔로우 버튼 노출 영역을 확대한다. 이번 개편은 방통위가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대상으로 사실조사에 돌입한 뒤 이뤄졌다. 방통위는 지난 7월 5일부터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전기통신사업법 금지행위 위반 여부를 파악하고자 실태점검을 실시해왔고 전날 이를 사실조사로 전환했다.

방통위는 앞선 실태점검 결과 네이버가 △특정이용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 △불합리한 조건 또는 제한의 부당한 부과 △중요사항 미고지 등으로 금지행위 규정을 위반한 소지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조사 결과 위반 사항이 확인될 경우 법에 따라 최대 과징금 부과, 형사고발 등 엄정하고 단호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