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S전선·마린솔루션, 국내 최대 해상풍력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전선·마린솔루션, 국내 최대 해상풍력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최인규(왼쪽부터) LS마린솔루션 영업부문장, 조언우 안마해상풍력㈜ 대표, 박승기 LS전선 에너지국내영업부문장이 해저케이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S전선 제공

LS전선과 자회사 LS마린솔루션이 전라남도 '안마 해상풍력사업'의 해저케이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고 25일 밝혔다.

안마 해상풍력단지는 오는 2027년까지 영광군 안마도 인근에 532㎿ 규모로 건설된다. 국내에서 추진 중인 해상풍력단지 프로젝트 가운데 최대 규모다.

양사는 풍력단지와 육지를 잇는 외부망용 대용량 해저케이블 공급에 참여한다. LS전선과 LS마린솔루션이 각각 케이블 제조와 시공을 담당하며, 공급 규모는 수천억원대로 예상된다. 대용량 해저케이블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는 유럽과 일본의 소수 업체에 불과하며 국내에서는 LS전선이 유일하다.


연내 본계약을 체결하면 LS전선과 LS마린솔루션이 공동으로 참여한 첫 대형 수주가 된다. 특히 LS마린솔루션의 경우 2011년 제주 2연계 해저케이블 사업 이후 단일 최대 규모다.
회사 관계자는 "해외 프로젝트 공동 참여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케이블과 시공 역량을 모두 갖춘 곳은 전 세계적으로 5개 업체 정도라 지속적인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