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체포안 가결에 화 났다"…비명계 살인예고 40대 구속영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러 암시했지만 실제 소지한 무기는 없어
지난 21일 국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후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을 대상으로 살인예고 글을 작성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40대가 구속의 기로에 섰다.

24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기 의왕경찰서는 협박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살인 예고 글 게시자 A씨에 대해 지난 2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두 차례에 걸쳐 일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살인예고 글을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무조건 가결표 던진 의원 리스트'라는 제목의 글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 14명의 실명을 거론하며 "집에 있는 스나이퍼(저격소총), 라이플(소총)을 찾아봐야겠다"는 등 테러를 암시했다.

해당 글에 실명이 오른 민주당 의원들은 당내 비명계로 분류되는 이들이다.

별다른 직업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A씨는 경찰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화가 나서 글을 올렸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과정에서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보이는 의원들을 대상으로 협박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보강 조사를 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IP 주소 등을 토대로 수사해 지난 23일 오전 군포시의 한 숙박업소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이 A씨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무기류 등 위험한 물건을 발견하진 않았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이재명 체포안 가결에 화 났다"…비명계 살인예고 40대 구속영장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과 직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