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시진핑 "한중관계 안정, 양국 공동이익"…윤 대통령에 안부인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진핑 "한중관계 안정, 양국 공동이익"…윤 대통령에 안부인사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환영 오참에 참석한 한덕수 총리(왼쪽에서 네번째) 등 각국 대표들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왼쪽에서 일곱번째)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화사=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3일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한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한중은 이사갈 수 없는 이웃이자 뗄 수 없는 동반자"라며 한중관계 활성화 의지를 표명했다.

신화통신과 CCTV 등 중국 관영매체는 이날 시 주석이 이날 오후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한 총리와 회담을 갖고 "한중 관계 안정이야말로 두 나라와 양국 국민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먼저 한 총리의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환영하고 윤석열 대통령에 안부인사를 전해달라고 했다.

시 주석은 또 한국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대규모 선수단을 파견해 이번 대회의 중요성을 보여줬다고 평가한 뒤 아시아 스포츠강국인 한국선수단이 많은 종목에서 선전하기를 바란다고 덕담했다.

시 주석은 특히 이 자리에서 한중관계의 중요성을 짚었다. 시 주석은 한중이 1992년 수교 이래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면서 양국 국민에 중대한 이익을 주었다고 평했다. 아울러 한중관계 발전이 지역 평화와 번영을 촉진하는데도 호재로 작용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중국이 한국과 더불어 노력해 한중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시대와 함께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시 주석에게 한국은 중국의 이웃으로서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성공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한 총리도 한중관계와 관련해 윤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지난해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훌륭한 교류를 했다고 의미늘 부여하며, 현재 많은 도전에 직면한 국제사회 위기를 극복하는데 한중 고위급 교류가 도움을 줄 것이라고 피력했다

한 총리는 한국도 중국과 함께 건강하고 성숙한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덧붙여 한 총리는 양국이 경제무역 협력, 인적 교류, 문화 교류를 강화하고 다자주의와 자무역을 견지하며 세계 경제의 회복과 성장을 함께 촉진하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시진핑 "한중관계 안정, 양국 공동이익"…윤 대통령에 안부인사
한덕수 총리와 시진핑 주석 양자회담. CCTV 갈무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