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속기로 이재명 "尹정권의 폭정"…김기현 "진실은 법원이 판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속기로에 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자신의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에 대해 입장을 내고 "민주당이 무너지면 검찰 독재의 폭압은 더 거세지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검사 독재정권의 폭주와 퇴행을 막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변했다.

이 대표가 윤석열 정부를 겨냥하며 반박하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진실이 무엇인지는 법원이 명확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윤석열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울 정치 집단은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의 부족함은 민주당의 주인이 되어 채우고 질책하고 고쳐달라. 이재명을 넘어 민주당과 민주주의를, 국민과 나라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또 "검사 독재정권의 민주주의와 민생, 평화 파괴를 막을 수 있도록 민주당에 힘을 모아달라"라며 "당의 모든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면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더 개혁적인 민주당, 더 유능한 민주당, 더 민주적인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사력을 다하겠다"며 "역사는 반복되면서도 늘 전진했다. 국민을 믿고 굽힘 없이 정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인 21일 국회에서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재적 295명 중 찬성149·반대 136·기권 6·무효 4명으로 가결된 이후 이날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가 자신을 향한 검찰의 수사를 '정치 검찰'과 '검사 독재정권'이라고 평가절하 하자 김 대표는 "(이 대표에 대한 수사는) 정치의 영역이 아니라 사법부의 영역"이라고 반론을 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 대한 것은 사법적인 절차를 거쳐 판단할 것"이라며 "(영장 실질심사를 받는 것이) 영장을 청구받은 피의자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최근 미국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는지 기자들이 묻자 "거듭 말씀드리지만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던 어떤 내용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는다"고 말을 아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구속기로 이재명 "尹정권의 폭정"…김기현 "진실은 법원이 판단"
이재명(왼쪽) 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