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낙연, 체포동의안 후폭풍에 "최적의 결론 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2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로 내홍을 겪고 있는 것에 "지혜를 발휘해 서로 최적의 결론을 내야한다"고 조언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중강당에서 열린 '청년과 대한민국 생존 전략'을 주제로 특별 강연 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국회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해서는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많이 착잡하고, 안타깝다"고만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전날인 21일 전남 장성군 장성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1세기 장성아카데미 강연 직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는 체포동의안 가결에 "좀 여러 가지를 생각해봐야 할 때인 것 같다"고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뉴시스는 이 전 총리가 추후 입장을 내놓을 생각인지를 묻자 "그 부분도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10일 장기 단식 중이던 이 대표를 찾아가 "국민들이 이 상황을 아주 착잡하게 보고 있다. 단식을 거두고 건강을 챙겼으면 한다"고 단식 중단을 권유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뒤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사무총장 등 지도부가 총사퇴했다. 이후 체포동의안 부결을 주도해온 친명계는 공개적으로 비명 저격에 나섰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의 정적 제거, 야당 탄압의 공작에 놀아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해당행위"라며 "전 당원의 뜻을 모아 상응하게 처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제 나라 국민이 제 나라를 팔아먹었듯이 같은 당 국회의원들이 자기 당대표를 팔아먹었다. 적과의 동침"이라거나 "악의 소굴로 밀어 넣은 비열한 배신행위"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배신과 협잡의 구태 정치에 당원과 국민이 분노한다"며 "익명의 그늘에 숨는다고 책임이 사라지지 않는다. 책임질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배신자, 독재 부역자들은 암적 존재"라는 거친 표현과 함께 "자신이 해당 행위 한 것을 공개하고 큰소리친 내부의 적부터 조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낙연, 체포동의안 후폭풍에 "최적의 결론 내야"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제주대 사회과학대학 중강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