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표원, 전동킥보드·유모차 등 77개 제품 리콜명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동킥보드와 유모차 등 중점관리품목 77개 제품이 안전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1일 소비자 안전을 해칠 우려가 높아 중점관리품목으로 관리 중인 전동킥보드, 유모차 등 92개 품목 1072개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유해 화학물질, 제품 내구성 등 안전기준을 위반한 77개 제품이 적발됐다. 국표원은 관련 사업자들에 대해 제품의 수거, 파기, 수리, 교환, 환급, 개선조치 등 리콜명령을 내렸다.

특히, 최근 빈번한 화재사고 발생으로 소비자 안전주의보가 발령된 전동킥보드에 대한 조사도 함께 이루어졌다. 국표원은 절연저항 부적합, 미신고 배터리 장착 등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전동킥보드 5개를 포함한 생활용품 28개, 진동시험 부적합한 전동킥보드용 전지 1개를 포함한 전기용품 14개에 대해 리콜명령을 했다.

또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화학물질 기준치를 초과한 유모차 3개, 완구 9개, 소비자의 안전성조사 요청으로 조사한 제품을 포함한 네임스티커 9개 등 어린이제품 35개 제품에 대해서도 리콜명령을 했다.


국표원은 리콜명령한 77개 제품의 시중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제품안전정보센터 및 소비자24에 제품정보를 공개하고 전국 24만여 개의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했다.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 "국표원은 화재사고 발생 등 위해 우려가 높은 제품을 중심으로 안전성 조사를 지속 추진해 국민이 안전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국표원, 전동킥보드·유모차 등 77개 제품 리콜명령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