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자열 무협회장 `밴 플리트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자열 무협회장 `밴 플리트상`
밴플리트상 수상자인 구자열(오른쪽) 무협회장과 켐프 조지아 주지사. [코리아 소사이어티 제공]

구자열(사진) 한국무역협회장과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지사가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공동으로 '밴 플리트상'을 받았다.

코리아 소사이어티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플라자호텔에서 2023년 연례 만찬을 열고 구 회장과 켐프 주지사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구 회장과 켐프 주지사는 한미 양국 간 무역과 투자를 증진하고 미국 지역사회에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지아주에는 SK, 현대차, 한화, LG그룹 등 국내 대기업들이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 등을 비롯해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프 주지사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지난 10년간 한국 기업은 조지아주에 236억달러(31조원)를 투자했다"며 "특히 지난 3년 동안 한국 기업은 다른 어떤 외국 직접투자보다 조지아에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했다"라고 말했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 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이다. 매년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어진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구 회장의 부친인 구평회 전 무역협회장도 1997년 이 상을 받았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