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건희 여사, 뉴욕에서 `미리 한가위`…외신기자들과 송편, 수정과 맛보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여사, 뉴욕에서 `미리 한가위`…외신기자들과 송편, 수정과 맛보기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837에서 열린 '한가위 인 뉴욕'에서 외신기자 및 뉴욕시 관계자들과 송편, 수정과 등 추석 음식을 선보인 한가위 팝업을 둘러보고 있다. 공동취재=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길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가위 인 뉴욕' 행사장을 찾아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활동을 벌였다.

대통령실은 이날 김 여사가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 837'에서 개최되는 '한가위 인 뉴욕' 행사를 방문해 뉴욕 현지에서 활동하는 한인 문화 스타트업과 소상공인을 격려했다고 전했다. 한인 문화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한국의 대명절인 추석과 부산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기획된 이날 행사에는 유럽·아시아 등 각지의 외신기자들과 뉴욕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방문의해위원회 명예위원장인 김 여사는 이날 외신 기자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와 부산의 매력을 알리면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김 여사는 외신기자들과 함께 수제가구, 전통차, 공예품 등 한인 문화 스타트업 팝업과 송편, 수정과 등 추석 음식을 선보인 한가위 팝업을 둘러봤다. 또, 부산의 음식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공간인 '부산 포장마차'에서는 갈비, 해물파전, 떡볶이 등 부산의 멋과 맛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음식들을 시식하며 엑스포 개최 도시로서의 부산의 매력을 소개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김 여사는 외신기자, 뉴욕시 관계자들과 함께 한국의 대명절인 추석과 부산 관련 체험공간을 둘러보고, 외신기자들에게 대한민국과 부산의 매력, 그리고 2030 부산엑스포 유치 노력을 소개했다"며 "행사에는 미국, 스웨덴, 일본,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국가의 기자들이 함께했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해양도시 부산은 한국 경제의 탯줄이었고, 우리 경제의 어머니와 같은 도시"라며, 부산이 한국의 압축적인 고도성장을 이끈 주역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전쟁의 폐허에서 일어나 자동차, 반도체, 디지털 등 각종 산업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키웠다"며 "부산엑스포를 통해 우리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나눔으로써 우리가 어려울 때 받은 도움을 돌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김 여사는 부산의 음식문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특별공간 '부산 포장마차'(부산포차)를 기자들과 함께 방문해 갈비, 해물파전, 떡볶이 등 부산의 특색을 보여주는 다채로운 음식들을 맛보고 소개했다. 김 여사는 "한국은 문화의 독창성과 다양성이 공존하는 곳"이라며 "특히 부산은 맛있는 음식, 친절한 사람들이 항상 우리를 환영해주는 매력적인 도시"라고 했다. 또, 참석자들에게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됐다), 'HIP KOREA'(힙 코리아)라고 적힌 열쇠고리를 기념품으로 건네며 부산의 엑스포 유치에 대한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이 대변인은 "외신기자들은 부산포차 음식을 맛있게 시식하고 '놀랍다'(amazing)고 말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건희 여사, 뉴욕에서 `미리 한가위`…외신기자들과 송편, 수정과 맛보기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삼성837에서 열린 '한가위 인 뉴욕' 행사에서 부산엑스포 마스코트 '부기'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공동취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