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의겸 "문재인, 9·19행사 전 이재명 만나 단식 만류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병원에 입원한 이재명 대표를 만나 단식을 만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행사에 오시기 전 병원에 가셔서 이 대표를 만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 10년 전 세월호 문제로 문 전 대통령도 단식을 꽤 오랫동안 했다"며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 대표에 대한 위로, 단식 만류의 말씀을 하시지 않을까 싶다"고 부연했다.

'문 전 대통령이 단식을 만류하면 이 대표 입장에서는 중단을 고려해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문 전 대통령께서 아주 간곡하게 만류하실 것으로 보이지만. 이 대표가 워낙 지금 죽기를 각오하고 하는 단식이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의 만류가 출구가 됐으면 하는 기대를 내비쳤다.

김 의원은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에 대해선 "반드시 부결을 시켜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 회기를 비워놨을 때 청구를 안하고 지금 하는 것은 민주당의 분열을 노리고 이간질을 하려는 의도 아니겠느냐"며 "거기에 민주당이 장단을 맞출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부결 중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도 논란을 피해갈 수 없다'는 의견에는 "사실 둘 다 어려운 길이지만 가결시켰을 때 후폭풍이, 그 어려움이 100배는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탄이란 비판이 두려워서 가결시켰을 때 걷잡을 수 없는 혼란으로 빠져든다"며 "그걸 노리고 지금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는 건데 호랑이 아가리에 저희들이 머리를 집어넣을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결이 되면 민주당 지지층이 이해와 납득, 용납을 하지 않고, 의원들도 대단히 큰 분열과 혼란 속으로 빠져들 수 있다. 거의 심리적 분당상태로까지 빠져들지 않을까 싶다"며 "그래서 다들 똘똘 뭉쳐서 부결을 시켜야 된다고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김의겸 "문재인, 9·19행사 전 이재명 만나 단식 만류할 것"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권익위 감사보고서 '허위조작' 관련 감사원 내부제보 및 유병호 총장의 위법행위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