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U, 고물가에 `1캔 1500원` 초저가 서민맥주 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편의점 CU는 고물가 속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가격을 대폭 낮춘 '서민맥주'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서민맥주는 500㎖ 1캔에 1500원으로 국내 일반 브랜드 맥주보다 절반 정도 싸다.

CU가 저렴한 가격에 맥주를 내놓을 수 있었던 것은 대량 납품을 위한 자동화 설비는 갖췄지만, 판로를 확보하지 못한 중소업체와 협업해 중간 이윤을 낮췄기 때문이다.

앞서 CU는 지난 5월 1000원대 '서민막걸리'도 출시한 바 있다. 저렴한 가격으로 입소문을 탄 서민막걸리는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 40만병을 기록했다.

또 CU는 맥주를 막걸리로 바꾸는 크로스오버(교차)도 시도한다. 프랜차이즈 빙수점 설빙의 대표 메뉴인 인절미 빙수의 맛과 향을 재현한 '설빙 인절미향 맥주'도 선보인다. MZ세대에서 주목 받고 있는 인절미 막걸리를 맥주로 재해석한 것으로, 빙수 프랜차이즈 설빙의 대표 메뉴인 인절미 빙수의 맛과 향을 구현한 라거맥주다.

미국 라이프 매거진과 협업한 '체바모스 라이프 막걸리', '헤이먼로 라이프 막걸리' 등도 출시한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수제맥주 라인업이 확장되면서 최근 5개년간 CU에서 국산 맥주 중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018년 1.9%, 2019년 5.6%, 2020년 11.9%, 2021년 26.5%, 2022년 28.0%로 나타났다.
CU가 단독으로 내놓은 차별화 맥주 상품들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올해 CU가 출시한 차별화 맥주는 20여종으로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은 약 500만캔에 이른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고정관념을 깬 역발상으로 다양한 변주를 준 상품을 개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개성있는 콘셉트의 차별화 상품을 통해 편의점 주류시장에서 CU만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CU, 고물가에 `1캔 1500원` 초저가 서민맥주 출시
모델이 CU 매장에서 '서민맥주'와 '설빙 인절미향 맥주'를 소개하고 있다. BGF리테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