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텔스기능 너무 뛰어난 게 죄"…F-35B 전투기, 조종사 탈출후 `실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軍, 주민에 "실종 항공기 소재 제보해달라" 요청
"스텔스기능 너무 뛰어난 게 죄"…F-35B 전투기, 조종사 탈출후 `실종`
F-35B 스텔스 전투기 [로이터=연합뉴스]

대당 약 1060억 원을 상회하는 제5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B가 미국 본토 상공에서 비행 도중 알 수 없는 이유로 조종사가 비상 탈출한 후 사라졌다. F-35B 전투기는 스텔스 기능이 있어 비행 경로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F-35B 한 대가 전날 오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비행 도중 실종됐다.

고장 여부 등 원인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조종사가 비상 탈출했고, 전투기는 하루가 지난 18일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해당 전투기를 운용해온 찰스턴 기지 측이 밝혔다.

사고 당시 전투기는 자동조종 모드로 비행 중이었기 때문에 조종사가 탈출한 뒤에도 한동안 계속 비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지 측은 "최종적으로 파악된 위치를 기초로" 찰스턴 북쪽에 위치한 2개의 큰 호수 주변에서 수색 작업을 집중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밝혀 사고기가 추락했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F-35B 전투기는 스텔스 기능이 있어 레이더로 탐지가 안되기 때문에 사고 항공기 비행 경로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턴 기지는 주민들에게 실종 전투기의 소재와 관련한 정보를 알려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올렸다.

F-35B는 기본형인 F-35A를 기반으로 해서 제작된 항공기로 미 해병대에서 주로 운용하며, 스텔스 기능뿐 아니라 이륙 거리가 짧고 수직 착륙 기능도 갖춰 미국의 여러 동맹국이 탐을 내는 기종이다.


최대 속도는 마하 1.6이며 항속거리 반경은 최대 1660km, 전투행동 반경은 최대 830km에 달한다.
대당 가격 8000만 달러(약 1060억 원)를 상회하는 미국 최첨단 무기 체계가 실종되자 미국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낸시 메이스 하원의원(공화)은 "어떻게 F-35를 잃어버릴 수 있느냐? 어떻게 추적 장치가 없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은 러시아에 맞설 수 있도록 F-16 전투기를 공급해달라고 미국에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F-35 전투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합성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과 유사한 사례로는 1989년 당시 소련의 미그-23기의 추락 사고가 있다. 폴란드 상공에서 전투기가 오작동을 일으킨 뒤 조종사는 탈출하고 전투기는 900㎞ 떨어진 벨기에에 추락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