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찰 순찰인력 9000명 늘린다...내근부서는 통·폐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순찰인력 9000명 늘린다...내근부서는 통·폐합
윤희근 경찰청장이 18일 오후 경찰청 기자실에서 조직 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찰청 제공]

경찰이 치안 강화를 위해 내근 부서를 축소·통폐합하고 순찰 인력을 9000명 이상 증원하기로 했다.경찰청부터 일선 경찰서까지 범죄예방 전담 부서를 신설해 치안 업무를 수사에서 예방 중심으로 재편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18일 이처럼 현장 인력을 확대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행정 업무를 하던 경찰관들을 일선 현장에 대거 배치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치안 강화를 실현하는 것이 목표다.

우선 경찰청과 18개 시·도경찰청, 259개 경찰서 등 모든 경찰 관서에는 범죄예방 전담조직이 새로 설치된다. 본청에는 기존 범죄예방정책과와 치안상황관리관을 통합해 범죄예방대응국을 신설하고, 112신고에 대응하고 지구대·파출소 업무를 총괄한다. 경찰서 역시 생활안전과와 112상황실을 합쳐 범죄예방대응과로 통합하기로 했다. 범죄예방과 대응 업무를 통합해 경찰력을 효율적으로 운용하는 게 핵심이다.

행정·관리 업무를 하는 내근 부서는 통폐합 수순을 밟는다. 경찰청 생활안전국과 교통국은 생활안전교통국으로, 수사국과 사이버수사국은 수사국으로, 형사국과 과학수사관리관은 형사국으로 재편한다. 공공안녕정보국과 외사국은 각각 1개 과를 폐지하고 치안정보국과 국제협력관으로 명칭을 바꾼다. 시도청 역시 조직개편에 맞춰 기구를 축소하고 중복된 업무를 합친다. 경찰서 정보 업무는 시·도청에 통합되고 외사 역시 안보수사·정보 기능으로 넘긴다. 다만 집회·시위가 잦은 전국 62곳 경찰서의 정보과는 그대로 유지한다.

조직 개편을 통해 감축한 인력 2975명은 앞으로 순찰과 범죄예방 활동 등에 투입한다. 이 중 2600여명은 28개 부대 기동순찰대에 배치해 다중밀집 장소와 공원·둘레길 등 범죄 취약 지역을 집중 순찰한다.나머지 229명은 신상등록 대상자 등 범죄 고위험군 관리 업무에 배치된다.


강력팀 형사들도 우범지역 순찰에 일부 투입된다. 시·도청 강력팀 인력을 차출해 16개 부대, 1320명 규모의 권역별 형사기동대를 신설한다. 이들은 유흥가 등지에 투입돼 범죄 분위기를 사전에 제압하고 조직범죄에 대응하는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경찰은 지역경찰 운영방식을 개선해 순찰인력을 3200여명 더 늘리고 기존 경찰관기동대와 특공대 1900여명도 순찰에 투입하기로 했다. 여기에 기동순찰대와 형사기동대를 합치면 실제 순찰인력은 9000명 넘게 추가로 확보된다는 전망이다.

이번 조직 개편은 지난 7∼8월 전국에서 흉기난동 사건이 잇따르고, 시민 불안이 커지면서 추진됐다. 조직개편안은 행정안전부 협의와 국무회의 등을 거쳐 이르면 내달 적용된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