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폐교를 `청년공유주거시설`로…서울시 청년정책 콘테스트 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폐교를 `청년공유주거시설`로…서울시 청년정책 콘테스트 대상
서울시 청년정책 콘테스트 대상을 차지한 그루터기팀이 오세훈(왼쪽) 시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폐교 건물을 청년공유주거시설로 리모델링하는 아이디어를 '2023 서울 청년정책 콘테스트'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청년정책 콘테스트 '내가 청년 서울시장이다'는 청년의 현실이 반영된 제안을 정책으로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결승전은 5명의 패널이 제안내용과 관련된 영상을 함께 시청한 후 제안자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패널로는 오세훈 서울시장, 조정식 아나운서 등이 참여했다.

대상 아이디어를 제안한 '그루터기'는 쌍둥이 자매로 구성된 팀이다. 실제 고민했던 주거 문제의 해결 방안으로 폐교 활용 아이디어를 제안해 1등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팀에는 상장과 1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서울시는 결승에 진출한 3개 팀을 '청년정책 특별자문역'으로 위촉하고 제안한 아이디어를 검토해 정책화가 가능한 부분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정책 콘테스트는 청년들의 시각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한 대표적인 청년 참여 채널 중 하나"라며 "청년들이 자신이 생활 속에서 피부로 느낀 어려움이나 경험을 바탕으로 제안해준 아이디어들이 서울시 청년정책의 씨앗이 되고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