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민 "인생 첫 책 냈어요…나 자체로 살겠다는 의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민 "인생 첫 책 냈어요…나 자체로 살겠다는 의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북콘서트에 참여한 딸 조민씨. [연합뉴스]

의사면허 반납, 고려대 입학취소 등으로 현재 유튜버로 활약 중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민 씨가 자신의 첫 에세이집을 낸다. 최근 조 전 장관이 출간한 책이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던 터라 조민 씨의 에세이집에 대한 관심도 높다.

18일 출판업계 등에 따르면, 조 씨는 참새책방을 통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적어내려간 에세이집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를 오는 19일부터 시중 서점에 내놓는다.

조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인스타그램에도 "안녕하세요 인생 첫 책을 냈습니다"며 "서툴지만 진심을 담으려고 노력했습니다"라며 에세이집 출간 소식을 알렸다.

책 집필에 대해서는 "조민 그 자체로 살아가기 위해 용기내어 내딛은 첫발"이라며 "'조국 장관의 딸이 아니라 조민 그 자체로 살아가겠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조 씨는 올해 5월 여행 등 일상생활 모습을 다룬 유튜브 채널 '쪼민'을 개설한 뒤 4개월만에 구독자 30만여명을 돌파하며 파워유튜버 입지도 다지고 있다.

에세이 내용 공개된 일부에는 의대 학점이 낮았던 이유에 대한 설명이 포함됐다.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중이었던 2018년 2학기 한 과목에 대해 낙제점(F)을 받아 유급됐는데, 당시 성적은 '우등'에 해당하는 3.41/4.0이었다는 해명이다.

그는 "처음 유급을 받았을 때 한 과목 F가 확정되자마자 남은 시험을 전부 보지 않았다. F인 과목이 하나라도 있으면 한 학기를 다시 들어야 하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인터넷에 돌아다니며 회자되는 1점대 학점이 나온 것"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지난 8월 말 조 전 장관의 책인 '디케의 눈물'은 출간되자마자 판매 1위를 기록한 뒤 교보문고 9월 첫째 주 베스트셀러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이 책은 출간 후 사흘 만에 10쇄를 돌파하기도 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