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뱅크, `가명 정보 활용 경진대회` 3년 연속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수사례로 '금융결제원장상'
카카오뱅크, `가명 정보 활용 경진대회` 3년 연속 수상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아이디어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금융결제원장상을 수상한 하경태(오른쪽)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과 박종석 금융결제원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는 지난 15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보건복지부 합동으로 열린 '2023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안정보를 활용한 소상공인 특화 신용평가모형 개발' 사례로 우수상인 금융결제원장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처리한 가명 정보를 활용해 연구와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한 사례 중 우수한 사례를 선정해오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개인정보의 가명 처리를 통해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한 성과를 인정받아 해당 대회에서 3년 연속으로 수상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1월 개인사업자 대출을 출시한 이후 개인사업자의 사업 역량을 다각적으로 평가하고자 신용평가모형을 지속 고도화해왔다. 이를 통해 사업역량이 뛰어난 소상공인이라도 개인 신용도가 낮거나 신용정보가 부족할 경우 대출이 불가능했던 기존의 신용평가 모형의 한계를 개선했다.

카카오뱅크는 사업장의 영업성을 평가하는 항목뿐 아니라 중소기업중앙회 공제정보, 사업장 매출정보 등 각종 대안정보를 활용해 소상공인 특화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했다. 음식점 및 서비스업 등 일부 업종별로 특화 모형을 개발 및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카카오뱅크가 개발한 소상공인 대안신용평가모형을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심사에 적용한 결과, 금융 데이터가 부족해 대출이 거절된 개인사업자의 약 16.5%가 추가 승인된 것으로 분석됐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카카오 공동체와 롯데멤버스, 교보문고 등의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해 독자적인 대안신용평가모형인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개발했다.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대출 심사에 적용, 금융 정보 위주의 신용평가모형으로는 정교한 평가가 어려운 중저신용 및 씬파일러 고객을 세분화해 대출 가능 고객군을 확대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카카오뱅크는 기존 모형으로는 거절된 중·저신용 고객 10명 중 1명을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통해 우량한 중저신용 고객으로 추가 선별해서 대출을 공급했다.
카카오뱅크는 그동안 중저신용 대출 확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신용평가모형 혁신 등을 통해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을 대폭 늘려왔다. 올해 상반기 카카오뱅크가 중·저신용고객(KCB기준 신용평점 하위 50%)에게 공급한 신용대출 규모는 1조7503억원이다. 반기 기준 역대 최대 공급 규모를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는 대안정보 제공 기관과 정보 활용 범위를 넓힘으로써 카카오뱅크 스코어의 평가 역량을 정교화하고 중·저신용자 등 금융취약계층 대상 대출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카카오뱅크 스코어 데이터 활용 기관에 예스24를 추가했다. 카카오뱅크는 예스24 고객의 도서 구매 이력 등 비금융데이터를 연구·분석해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고도화했다.하경태 카카오뱅크 신용리스크모델링 팀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가명결합 정보를 활용해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사람들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신용평가모형을 지속 고도화하겠다"며 "카카오뱅크만의 신용평가모형을 바탕으로 중저신용 고객, 소상공인의 금융포용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